해인사 대장경천년 세계문화축전 성료

기사입력 2011.11.09 10: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인 고려대장경이 올해로 천번째 생일을 맞이하였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경남도, 합천군 그리고 해인사가 공동으로 9월 23일부터 이달 6일까지 45일간 해인사 인근 가야면에서 대장경천세계문화축제를 개최했다. 대장경축전은 천 년전 국난의 극복의지를 담아 만들어진 대장경의 가치와 의미를 현대적으로 발현하고, 이를 전 세계인들에게 알리고자한 행사였다.

   

고려대장경 간행 1천년을 맞아 개막된 ‘2011 대장경천년세계문화축전’이 관람객 200만명을 넘기며 6일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경남 합천군 축전 주행사장에서 6일 열린 폐막식에서는 축전 주행사장의 하루를 담은 영상물과 지난 45일간의 대장정과 감동의 순간을 기록한 축전 기록물이 상영됐다.

또 축전 45일 동안 기록 영상과 사진, 전시물 목록 등을 담은 '2011 대장경천년세계문화축전 타임캡슐'도 봉인됐다. 이 타임캡슐은 2041년 9월 23일 개봉된다. 지난 45일 동안 일반에 공개돼 많은 관심을 모았던 팔만대장경 진본 2점은 폐막 다음날인 7일 해인사 장경판전으로 옮겨졌다.

   

이번 축전에는 당초 기대했던 150만 명을 훨씬 넘은 210만여 명의 관람객이 모여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관람객들은 개막일부터 몰려들기 시작해 개막 11일 만에 30만 명, 24일 만에 70만 명, 지난달 23일 100만 명을 돌파했다.

   

폐막일이 다가오면서 관람객는 더욱 몰려 지난달 30일에는 하루 23만명으로 1일 최대 기록을 세웠다. 축전 기간 동안 하루 평균 약 4만 5천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외국인들도 큰 관심을 보여 모두 5만 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이번 축전 성공은 팔만대장경을 비롯한 지역 문화유산이 국내는 물론 세계적인 명품 관광자원으로도 부각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평가이다. 많은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으면서 지역에 미친 효과도 3천 283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2천399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축전이 큰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은 진본 팔만대장경을 비롯한 다양한 전시 콘텐츠와 다채로운 체험행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 문화공연, 가야산 홍류동 계곡에 조성한 해인사 소리길의 절경 등이 주 요인으로 꼽힌다.

   

전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참여한 1천여 명 자원봉사자들의 활동도 빼놓을 수 없다. 또 수능 시기와 맞물려 개최된 108배 릴레이 참배 행사 등을 통해 관람객들의 참여를 유도한 것도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조직위원회 측은 성공적인 축전 개최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오는 2013년에 한 차례 더 축전을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조직위는 "경남발전연구원의 용역 결과, 2년 뒤 행사를 위해 최소한의 축전 준비팀을 가동하면서 주제관 등을 관리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조만간 이사회 승인과 도지사 결재 등을 거쳐 한시기구인 조직위 존치를 위한 조례 개정, 세계대회 승인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남소라 기자 srnam@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