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본부, '한국 전통공예품 특별전시'

기사입력 2011.09.16 18: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요무형문화재 공예품 특별전시’가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오는 9월 19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문화재청과 주 유네스코 한국대표부 그리고 유네스코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문화재청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기획전시이기도 하다.

이 전시회에서는 ‘자연과 더불어 꿈꾸다’라는 주제로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전수교육조교, 이수자 등 전승자의 작품 51종 89점이 전시된다.

전시공간은 창덕궁 낙선재의 편복문을 활용한 창호를 재현하여 고풍스럽고 정갈한 한옥의 분위기를 연출하여 한국적 이미지를 살렸으며, 한옥공간에서 사용되는 가구의 쓰임새와 그 속에 새겨진 문양의 의미를 강조하는데 역점을 두고 기획했다.

중요무형문화재 전승자의 작품에 대한 해외 전시회가 몇 차례 있었지만 국제기구인 유네스코 본부에서 전시를 갖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특별전시는 중요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제작한 공예품을 출품하여 우리나라의 전통공예의 미와 예술적 가치를 널리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막식은 현지 시간으로 9월 19일 오후 6시 유네스코 본부 미로홀(Miro Hall)에서 유네스코 본부 관계자와 프랑스 문화계인사, 각국 외교사절, 언론계 주요인사, 한국교민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개막식에서 가야금병창 축하공연이 있으며, 중요무형문화재 제108호 목조각장 박찬수 보유자가 현장에서 직접 목조각 솜씨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 밖에 우리나라 무형문화재를 소개하는 영상자료를 제공하는 등 다채로운 기획으로 우리의 전통공예를 소개할 예정이다.

문화적 다양성과 인류 무형문화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국제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이때에 대한민국이 전승해오고 있는 공예기술을 유네스코 본부에서 소개하는 이번 전시를 통해 향후 한국 무형문화유산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네스코에서 한국의 문화국가로서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화연 기자 webmaster@worldyan.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월드얀 & www.worldy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